YTN

'공개 반성문' 민주당 2030 "조소·비아냥 아프다"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공개 반성문' 민주당 2030 "조소·비아냥 아프다"

2021년 04월 11일 17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4·7 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한 '공개 반성문'을 냈다가 강성 당원들로부터 강한 비난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2030 초선 의원들이 "조소와 비아냥에 아프다"는 반응을 밝혔습니다.

오영환, 이소영, 전용기, 장경태, 장철민 의원은 오늘 오전 입장문을 통해, 많은 분노를 접한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비난과 논란을 예상했음에도 이틀 전 반성문을 발표한 이유는 당내에 다양한 성찰과 비전 제시가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특정인이나 특정 세력의 책임론만을 주장하는 분들은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이들은 지난 9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재보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등을 거론했다가 당내 강성 지지층의 반발을 샀습니다.

이와 관련해 허영 대변인은 오늘 비공개 비대위 간담회에서 관련 언급은 없었다며, 중요한 것은 사람이나 세력을 탓하는 것보다 반성과 쇄신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