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현수 사의 파동 '일단락'...갈등 불씨는 여전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신현수 사의 파동 '일단락'...갈등 불씨는 여전

2021년 02월 23일 22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검찰 인사를 두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갈등을 빚으며 사의를 표명했던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업무에 복귀했습니다.

이른바 민정수석 사의 파동은 일단락되는 모양새지만, 갈등의 불씨는 남아 있다는 분석입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 이후 발표된 검찰 중간간부 인사는 공석 충원 수준인 최소한으로 이뤄졌습니다.

주요 수사팀을 모두 유임해, 민정수석 최종 사직으로 우려되는 국정 공백과 혼선을 막는 타협이라는 분석입니다.

청와대도 검찰 인사 발표 이전 신 수석의 잔류 사실을 알리며 휴가 중에도 인사를 협의한 것으로 안다고 힘을 실었고,

앞서 국회에 출석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청와대 민정수석실 간 불거진 잡음을 진화하려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전주혜 / 국민의힘 의원 : 직접 민정수석과 검찰 인사 협의하셨습니까?]

[박범계 / 법무부 장관 : 청와대든 대검이든 충분한 소통 있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다만, 청와대는 신 수석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재신임 여부는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번 사태로 민정수석실은 물론 대통령의 리더십에 큰 상처가 난 만큼, 적절한 시점에 신 수석을 교체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만약, 문 대통령이 신 수석을 계속 신임한다고 해도 갈등의 골이 깊어진 신 수석과 박 장관 간 관계가 회복될 수 있을지도 불분명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임기 만료인 7월 이후 대규모 검찰 인사가 예고된 만큼 재충돌도 우려되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결국, 문 대통령의 이번 사표 반려는 갈등 수습을 위한 미봉책이라는 평가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민정수석이 임명 두 달 만에 물러나는 최악의 상황은 피했지만, 상처 난 리더십 회복도 대통령의 몫으로 남게 됐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