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보위원장 "국정원 사찰 20만 건...황교안도 보고받은 듯"...국민의힘 "따져봐야"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정보위원장 "국정원 사찰 20만 건...황교안도 보고받은 듯"...국민의힘 "따져봐야"

2021년 02월 23일 19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을 포함해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문건이 20만 건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또 과거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았던 황교안 전 총리도 사찰 정보를 보고받았을 것으로 추측했는데요.

이에 국민의힘은 정보를 보고하는 게 국정원의 임무라며, 20만 건이 모두 불법 사찰 문건인지도 따져봐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국가정보원 사찰 의혹을 설명하겠다며 직접 기자들을 불러모았습니다.

김 위원장은 먼저 국정원의 불법 사찰이 이명박 정부에서 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진 것으로 봤습니다.

[김경협 /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정보위원장 : 정보 공개를 신청했던 신청자들의 요구에 따라서 자료를 검색한 결과 박근혜 정부 시절 신상정보 자료도 나오고 있다….]

국정원의 비정상적인 신상정보 수집은 대략 20만 건, 사찰 대상자는 2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또 사찰 정보 보고 대상에 민정수석과 정무수석, 국무총리가 명시된 자료도 있다며, 황교안 전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보고받았을 가능성도 간접적으로 언급했습니다.

[김경협 /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정보위원장 : 국정원이 대통령 직속 기관이기 때문에 사실 국무총리한테는 보고할 의무는 없거든요. 그런데 국무총리한테 보고가 됐다는 것을 봤을 때 아마 이게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이 아니겠는가….]

이와 함께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의 관여 의혹도 거듭 꺼냈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을 비롯한 관련자들은 보고받은 사찰 문서의 내용과 목적, 역할에 대해 분명하게 소명할 것을 요구합니다.]

이런 주장에 대해 국민의힘은 크게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입니다.

정보위 야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정보를 보고하는 게 국정원의 임무이고, 총리가 보고를 받는 게 이상한 건 아니라며 사찰을 지시했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사찰 문건 20만 건은 확인되지도 않았고, 도청이나 미행 등 불법 수단으로 취합했는지도 확인되지 않았다며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은 선거를 앞둔 이슈 몰이이자 색깔 씌우기라는 입장이지만,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그거 뭐 옛날 얘기를 자꾸만 끄집어내는 건데 왜 그런 얘기가 자꾸 나오는 건지 이해가 되지 않아요.]

민주당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