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당정 "의사 반발 강력 대응"...국민의힘, 신중론 고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당정 "의사 반발 강력 대응"...국민의힘, 신중론 고수

2021년 02월 23일 18시 1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민주당, 의사단체에 경고…"치외법권에 사나?"
국민의힘, 당론 설정에 신중…여론 예의주시
의정 간 극한 대치 재현될까 우려 커져
[앵커]
금고형 이상을 선고받으면 의사 면허를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의 본회의 처리를 앞두고,

정부 여당이 의사협회 반발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하지만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의사 심기'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은 해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의료법 개정에 총파업과 백신 접종 협력 중단으로 맞서겠다는 의사협회 반발에 비난 여론이 거셉니다.

법안 처리를 주도하는 더불어민주당은 의사 단체의 여론 호도가 도를 넘었다며, 당 차원의 총력 대응을 경고했습니다.

[김성주 /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 간사 : 의협은 행정부, 입법부, 사법부를 모두 부정하는 치외법권 지대에 살고 있는 것인가?]

정세균 국무총리는 의사협회가 마치 교통사고만 내도 면허가 무조건 취소되는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며 집단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엄포를 놨고, 이재명 경기지사는 한 발 더 나갔습니다.

의사협회가 독점진료권을 이용해 대국민 위협을 벌이고 있다면서, 간호사 등 일정 자격자들에게 의료행위를 일부 허용하는 방안을 제안한 겁니다.

하루 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의사들의 협조가 필요한 때 왜 하필 심기를 건드리느냐는 발언에 대해서도 뭇매가 이어졌습니다.

민주당은 앞으로 국민의힘 의원들이 법안 심의 전, 의사협회에 묻고 김 위원장의 윤허를 받아야 할 것 같다고 비꼬았고,

정의당은 국민의힘이 의사들의 심기 경호에 나섰다며, 눈 뜨고 볼 수 없을 지경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정호진 / 정의당 수석대변인 : 제1야당이 국민의 심기가 아니라 의사라는 특권층의 심기를 우선하는 행태에 아연실색합니다.]

국민의힘은 국민 여론이 좋지 않다는 점을 예의주시하며 당론을 정하는 데는 신중을 기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의료계가 힘든 상황에서 당장 법을 통과시키는 게 맞는지 따져봐야 한다면서도 대놓고 반대하기는 부담인 모습입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보건복지위를 중심으로 타 직역과의 형평성 문제라든지, 의료를 위축시킬 가능성이 있는지를 검토해서 당의 입장을 정하겠습니다.]

정부 여당이 엄정한 대응을 예고했지만, 의사업계도 쉽사리 물러설 기미는 없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을 불과 며칠 앞두고 또다시 의정 간 극한 대치가 재현되는 게 아닌지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