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흘 앞두고...'1호 접종' 정쟁화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흘 앞두고...'1호 접종' 정쟁화

2021년 02월 23일 11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사흘 앞두고 정치권도 갑론을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1호 접종을 요구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민주당은 정치 쟁점화를 중단하라고 비판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백신 접종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는데, 1호 접종 공방이 거세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국내에서 접종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두고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면서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맞아 국민적인 불안을 해소하라고 요구하고 있는데요.

이에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의 저급한 정쟁화라고 규정하면서 방역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고 반박에 나섰습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의학과 과학의 판단을 기초로 결정해야 할 백신 접종 순서마저 정쟁의 수단으로 악용하는 행태가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안전성에 의문이 있다면 정치권이 솔선수범하면 되고, 민주당은 먼저 맞겠다는 서약도 했다면서 계획에 따라 공정하게 접종하면 된다는 겁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코로나 시국에 좌충우돌한 야당의 유치한 백신 정쟁, 부끄럽고 한심합니다. 선거 때문이라면 야당의 백신 정쟁화는 방법도 방향도 틀렸습니다.]

반면 어제 지도부가 문 대통령의 1호 접종을 요구하는 총공세를 퍼붓던 국민의힘은 숨을 고르는 분위깁니다.

기존 입장을 유지하는 선에서 정부의 오는 11월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 계획에 의구심을 나타내면서 정확한 정보 제공만 촉구한 정도입니다.

[이종배 / 국민의힘 정책위 의장 : 변수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아니면 말고식으로 근거 없이 막연한 계획만 발표하는 아마추어식 행정이 국민의 불안만 부추기는 것 아닌지….]

백신 접종이 다가올수록 1호 접종을 둘러싼 논란도 더욱 거세지는 양상입니다.

[앵커]
백신 접종을 앞두고 변수가 또 있죠.

접종을 담당할 의사들이 '강력범죄 면허취소법'에 반발해 파업 엄포를 놓았는데, 정치권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금고 이상의 판결이 확정되면 의사 면허를 취소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상임위 문턱을 넘은 뒤 의사협회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는데 비판 여론이 거셉니다.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강경 대응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낙연 대표는 의협이 마치 교통사고만 내도 면허가 무조건 취소되는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면서 결코 집단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고요.

이재명 경기지사는 한 발 더 나갔습니다.

의사 독점진료권을 거론하면서 간호사 등 일정한 자격을 보유한 사람들로 하여금 의료행위를 허용해달라고 요구한 겁니다.

어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의사들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에 왜 하필 심기를 건드리느냐는 발언에 대해서도 꼬집었습니다.

[김성주 / 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 간사 : 앞으로 국민의힘 의원들은 법안 심의 전에 의협에게 먼저 물어보고 김종인 위원장의 윤허를 받아야 할 것 같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시기를 특히 문제 삼으면서도 국민 여론이 좋지 않다는 점을 예의주시하면서 상당히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힌 상황입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아직 개인 입장을 정하지는 않았고요. 보건복지위를 중심으로 타 직역과의 형평성 문제라든지, 의료를 위축시킬 가능성이 있는지를 검토해서 당의 입장을 정하겠습니다.]

의사면허취소법은 이제 법제사법위 체계·자구 심사를 거쳐 본회의에 올라가는 일이 남았는데 의협의 집단 행동과 향후 국회 최종 논의 과정, 백신 접종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