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중 정상통화...시 주석 "남북·북미 대화 지지"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한중 정상통화...시 주석 "남북·북미 대화 지지"

2021년 01월 27일 00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전화 통화로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양국의 협력을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젯밤 9시부터 40분 동안 이뤄진 시 주석과의 통화에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에 대해 남북과 북미 대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중국은 정치적 해결을 위한 한국의 역할을 중시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또,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밝힌 대외적 입장은 미국이나 한국과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것으로 본다면서 한반도 정세는 총체적으로 안정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코로나 상황으로 무산된 시 주석의 방한이 조기에 성사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고, 시 주석도 여건이 허락되는 대로 조속히 방문해 만나길 기대한다고 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와 함께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앞으로 30년의 발전 청사진을 함께 구상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한중 정상의 전화 통화는 지난해 5월 코로나19 방역 협력 관련 의견 교환 이후, 8개월 만입니다.

원래 시 주석은 지난해 상반기 중에 방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일정을 연기한 뒤 아직 방한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4일 문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 올해 한중 관계의 더 큰 발전을 희망한다는 축하 서한을 보냈고,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시 주석과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