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범계 청문회, 시작부터 '셀프 청문' 두고 여야 충돌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박범계 청문회, 시작부터 '셀프 청문' 두고 여야 충돌

2021년 01월 25일 11시 5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박범계 청문회, 시작부터 '셀프 청문' 두고 여야 충돌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어제(24일) 국민의힘이 진행한 '자체 장외 청문회'를 둘러싼 여야의 충돌로 시작부터 파행을 겪었습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공식적인 자리를 두고 이미 판단을 내리고 온다면 인사청문회가 어떤 의미가 있겠느냐며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신동근 의원도 국민의힘 자체 장외 청문회에 나왔던 증인들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정쟁성 흠집 내기를 멈추고 정식 청문회에서 자질과 도덕성을 검증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법사위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민주당이 증인과 참고인 채택을 모두 거부해 자체적으로 청문회를 열었던 거라며 지금이라도 증인 채택에 동의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같은 당 조수진 의원은 박 후보자를 상대로 제기된 공천 헌금 의혹이 굉장히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이 의혹을 짚지 않을 수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