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야,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 앞두고 '가덕도 신경전'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여야,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 앞두고 '가덕도 신경전'

2021년 01월 22일 11시 4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오는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가덕도 신공항을 둘러싼 여야의 신경전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가덕도 신공항 띄우기에 나서며 부산 민심 다잡기에 나서자, 국민의힘은 가덕도 하나로 민심을 잡으려 하지 말라며 견제에 나서면서 공방이 오가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부장원 기자!

선거가 다가오면서 가덕도 신공항 논의에 다시 불이 붙었군요?

[기자]
네, 본격적인 보궐선거 레이스를 앞두고 민주당 지도부가 먼저 부산 민심 다잡기에 나섰습니다.

어제 이낙연 대표를 비롯해 당 지도부가 두 달 만에 다시 부산을 찾아 가덕도 공항을 띄웠습니다.

공항 부지를 돌아보고 2월 안에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처리를 거듭 약속했습니다.

그러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공항 하나로 부산 경제가 확 달라지진 않는다며 곧바로 견제구를 날렸는데요.

가덕도 공항이 부산 민심에 미칠 영향을 사전 차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자 민주당, 김 위원장을 상대로 발언을 사과하라고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김 위원장이 부산 시민들의 20년간의 숙원사업인 가덕도 신공항의 의미를 깎아내렸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의 당론이 뭔지 분명히 밝히라고 촉구했는데요.

당내 TK 지역 의원들의 반대로 당론을 정하지 못하고 있는 국민의힘 내부 상황을 꼬집은 겁니다.

그러자 김종인 위원장, 신공항을 깎아내린 게 아니라고 선을 그었는데요.

이어 당내에서도 가덕도 신공항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다며, 당 차원에서 좀 더 적극적인 입장을 취할 수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앵커]
코로나19에 따른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손실을 보상해주는 문제도 쟁점입니다.

논의가 어떻게 이뤄지고 있나요?

[기자]
네, 어제 정세균 국무총리가 손실보상제 마련을 지시하면서 논의에 속도가 붙는 모습입니다.

그동안 기재부는 막대한 재원 문제를 이유로 우회적으로 반대 입장을 고수해 왔는데요.

정 총리가 '이 나라가 기재부 나라냐' 이례적으로 강하게 질책했고,

기재부가 하루 만에 검토에 착수하겠다며 고개를 숙이면서 엇박자가 봉합되는 모습입니다.

이미 손실 보상에 공감대를 표해 왔던 민주당은 곧바로 관련 논의에 속도를 내는 모습입니다.

이낙연 대표는 오늘 오전 기자들과 만나 피해 업종에 대한 손실 보상은 불가피하다며 정부와 관련 법안에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저임금과 임대료의 20%를 지원하는 내용의 소상공인 지원법 개정안 등 법안 처리에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국민의힘은 정부의 엇박자가 서민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며, 의지가 있다면 당장 손실을 보상하라고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 회의에서 어설픈 정책과 발언을 중단하고 부처 간 협의를 통해 국민 피해를 막을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결국, 여야가 모두 제도 필요성에 공감한 만큼 2월 임시국회에서 자영업자들의 손실을 보상하기 위한 움직임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