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안철수·국민의힘 감정싸움 격화..."이전투구 볼 만하다"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안철수·국민의힘 감정싸움 격화..."이전투구 볼 만하다"

2021년 01월 14일 19시 4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이 내일부터 예비후보 공고 절차에 들어갑니다.

안철수 대표가 입당을 거부하고 이른바 '때리기'에 발끈하고 나서면서 일단 사전 단일화는 물 건너가는 분위기입니다.

민주당은 비교적 여유롭게 강 건너 싸움 구경하는 모양새인데, 내심 흥행 실패에 대한 우려도 감지됩니다.

이연아 기자입니다.

[기자]

[정진석 /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 (어제, '명불허전 보수다' 유튜브) : 안철수 대표도 눈이 있으면 보시라 이거지. 그런데 어떤 방식으로 하겠단 얘기는 여태껏 안 해. 계속 간만 봐.]

국민의힘 주자들부터 지도부, 심지어는 한때 자신의 측근이었던 인사들까지 이른바 '때리기'에 가세하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작심 반박에 나섰습니다.

백 번을 생각해도 비판의 대상은 자신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어야 한다는 겁니다.

꼭 자신으로 단일화하자는 게 아니라며 더 양보하고, 더 물러설 수 있다면서도,

정당을 우선시하는 단일화는 시대 요구와 시민의 뜻에 어긋난다며, 입당 거부만큼은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그것은 시대의 요구와 시민의 뜻에 어긋난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하고자 합니다. 피가 모자란다고 하시면 피를 뽑고, 눈물이 부족하다고 하시면 눈물도 짜내겠습니다.]

국민의힘 예비후보 공고가 시작되고, 후보 등록이 18일로 다가오면서 입당을 통한 단일화는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보입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단일화는 3월 초에나 가서 얘기할 것이고 그렇지 않을 거면 우리 당에 들어와서 하는 둘 중에 한 가지밖에 없으니까….]

깊어가는 감정 싸움 속에 벌써 피로감이 커지는 분위기.

[나경원 / 국민의힘 전 의원(KBS '김경래의 최강시사') : 처음부터 끝까지 안철수 대표 말씀 그만하시고요. 아니 저한테 물어보셔야지. (잠깐 여쭤본 건데….)]

단일화 논의 시작도 전에 벌어진 야권 난타전에 여권은 미소 짓는 분위기입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의원(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 안철수 대표와 새 정치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국민의힘과 서로 갈등과 조율, 자리싸움, 이전투구하는 게 한 번 구경해볼 만한 판 아닌가….]

하지만 저조한 관심에 경선 일정조차 늦어지는 게 홀로 나선 선발 주자는 은근 초조합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쓸쓸하고 외롭습니다. 특정 후보의 등판 시점을 고려해서 일정 발표를 미루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들을 언론인들이 제기하고 있지 않습니까.]

지지율 상승세에 힘입어 초반부터 치열하게 다투는 야권과 관망하며 천천히 분위기를 띄우자는 여권.

어떤 전략이 효과가 있을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연아[yalee21@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