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 10명 중 6명 "윤석열 직무정지는 잘못"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국민 10명 중 6명 "윤석열 직무정지는 잘못"

2020년 11월 26일 16시 3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시킨 것에 대해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잘못했다고 본다는 여론조사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세부적으로는 이념 성향과 지지 정당에 따라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이연아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 법무부 장관 (그제) : 검찰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조치를 국민께 보고드리지 않을 수 없게 됐습니다.]

법무부 장관이 현직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사상 초유의 사태.

검찰총장이 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에 나서면서, 법을 다루는 장관과 검찰총장이 법적으로 대립하는 상황으로까지 치닫고 있습니다.

비리에 따른 적법한 조치라는 여당과 정권의 부당한 찍어내기라는 야당.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윤 총장의 징계 절차는 검찰청법에 따라 적법하게 책임을 묻고 있는 것입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소위 완장 찬 정권 인사들의 일상화된 직권남용으로 좌지우지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매우 높습니다.]

국민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

현재까지 여론조사는 윤 총장의 직무정지가 부당하다는 의견이 다수였습니다.

국민 10명 가운데 6명 가까이가 윤 총장의 직무를 정지한 추 장관의 조치를 부정적으로 평가한 겁니다.

이념 성향별로는 엇갈렸습니다.

부정 평가가 보수층에서는 76.6%, 중도층에서는 66.6%로 다수였지만, 진보층에서는 21.6 %로, 오히려 긍정 평가가 더 많았습니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부정 평가가 94.1%로 압도적이었지만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대다수인 83.9%가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여론조사만 보면 일단 윤석열 총장의 직무정지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많아 보입니다.

하지만, 이념 성향이나 지지 정당에 따라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는 점에서 여론 분열을 일으키며 또 다른 갈등 요인이 되지는 않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연아[yalee21@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