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낙연 "윤석열, 거취 밝혀라"...국민의힘 "무법 행위"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이낙연 "윤석열, 거취 밝혀라"...국민의힘 "무법 행위"

2020년 11월 24일 22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사상 초유의 직무 배제 조치에 여야의 반응은 예상대로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스스로 거취를 밝히라며 사실상 사퇴를 촉구했고,

국민의힘은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막는 '무법' 행위라면서 문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촉구했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초강수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까지 거론했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SNS를 통해 윤 총장의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면서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라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자진 사퇴를 촉구한 겁니다.

민주당 공식 논평도 추 장관이 밝힌 윤 총장의 혐의에 맞춰졌습니다.

징계 청구 대상이 된 여러 혐의 가운데 어느 하나 위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며 윤 총장은 감찰 결과에 대해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라고 몰아세웠습니다.

'반성'이란 다소 완화된 표현을 쓰긴 했지만 거취 표명까지 포함한 것으로 보입니다.

[최인호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법과 규정에 따른 합당한 조치입니다.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랍니다.]

국민의힘은 이번 조치를 무법 행위로 규정하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그러면서 직무 배제가 대통령의 뜻인지 밝히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배준영 / 국민의힘 대변인 : 법무부가 무법부, 비법부임을 최종적으로 인증했습니다. 이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직접 입장을 밝히시길 바랍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YTN과의 통화에서 이번 조치는 권력에 대한 수사는 일체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완전한 검찰 파괴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은 사실상 이번 조치는 윤 총장 해임으로 받아들인다면서 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논평했습니다.

열린민주당은 적절한 조치가 내려졌다면서 법 절차에 복종하라고 요구했지만,

국민의당은 명백한 정치적 탄압이자 보복이라고 정반대 입장을 보였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 문제로 갈라선 정치권이 사상 초유의 현직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또 한 번 충돌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