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후보 낼까요?" 민주당 투표 돌입...국민의힘 맹비난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후보 낼까요?" 민주당 투표 돌입...국민의힘 맹비난

2020년 10월 31일 18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보궐선거에서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내기 위한 전 당원 투표에 돌입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국민과의 약속을 깼다며 성추행 의혹을 부각하려 애썼고, 민주당은 후보 공천의 정당성을 강조하며 방어에 나섰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하면 재·보궐 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는다'

더불어민주당 당헌 96조입니다.

이 당헌을 바꿔, 내년 4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후보를 공천하기 위한 전 당원 투표가 시작됐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29일) : 후보자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낙연 대표는 SNS로 투표 독려에 나섰습니다.

첫날, 당원들은 인증샷까지 올리며 적극 투표에 참여했습니다.

약속 번복이라는 비판에 대해선, 과거 자유한국당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치러진 대선에 후보를 내지 않았느냐며 적극 방어에 나섰습니다.

국민의힘은 약속 파기라며 연일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무공천 약속을 했던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이었다고 강조하며 현 정권의 거짓과 위선이 쌓여가는 느낌이라고도 비꼬았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지난 29일) : 자기들이 당헌·당규에 자책 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 약속을 파기한 거죠.]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가 민주당 이낙연 대표에게 보낸 질의서를 언급하며 후보를 내는 것은 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가 아니라고도 지적했습니다.

민주당 전 당원 투표는 일요일까지 계속되고, 월요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 결과가 발표될 예정입니다.

후보를 공천하는 것으로 최종 결론이 나면 여야 모두 시장 예비 후보를 추리는 작업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