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2주택 전 청와대 비서관 아파트 값 7개월 새 2억5천만 원 상승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2주택 전 청와대 비서관 아파트 값 7개월 새 2억5천만 원 상승

2020년 10월 30일 00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2주택 전 청와대 비서관 아파트 값 7개월 새 2억5천만 원 상승
청와대 재직 당시 2주택자로 처분 권고를 받았다가 지난 7월 퇴직한 조성재 전 고용노동비서관의 아파트 한 채 가격이 7개월 새 2억5천만 원 정도 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7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40명의 재산 등록 사항을 관보에 게재했습니다.

관보에 따르면 조 전 비서관은 청와대에서 퇴직한 이후에도 부부 공동명의인 송파구 방이동 아파트와 본인 명의 세종시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었고, 방이동 아파트 가격이 종전 신고 시점인 지난해 말보다 2억5천9백만 원 오르면서 총재산이 3억1천900만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서주석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배우자와 공동명의인 종로구 단독주택을 비롯해 5억9천9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은 21억1천만 원을, 김유근 전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13억5천만 원을 각각 등록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