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교부 "외교관 '인육 발언' 제기된 바 없어...필요 시 사실관계 확인"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외교부 "외교관 '인육 발언' 제기된 바 없어...필요 시 사실관계 확인"

2020년 10월 21일 16시 3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외교부 "외교관 '인육 발언' 제기된 바 없어...필요 시 사실관계 확인"
외교부는 미국 주재 한 부영사가 인육을 먹어보고 싶다는 등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필요할 경우 사실관계 확인 등 적절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앞서 감사관실이 조사할 때는 이 같은 발언이 문제로 제기된 일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감사 종료 뒤 공관 간부가 행정직원에게 퇴직을 강요했다는 2차 피해 주장도 이번에 처음 제기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미국 주재 한 부영사가 직원들에게 막말과 폭언, 욕설을 했다는 제보를 받았지만, 외교부가 내린 징계는 경고에 그쳤다고 비판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