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과도한 정쟁" vs 국민의힘 "연유로 시신 훼손"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민주당 "과도한 정쟁" vs 국민의힘 "연유로 시신 훼손"

2020년 09월 29일 10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우리 공무원이 북측에 피살된 사건과 관련해 정치권의 공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와 군이 잘 대응했는데도 야당이 과도한 정쟁을 한다고 비판하고 있지만

어제 합참 보고를 받은 국민의힘은 북한이 시신을 불태웠다는 것이 명백하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최민기 기자!

민주당은 결의안 채택 불발을 야당 탓이라는 입장인데, 국민의힘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죠?

[기자]
민주당은 야당이 국민의 안타까운 사망 사건을 이용해 과도한 정쟁으로 갈등과 분열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부와 군이 구출 못 한 이유는 수십 킬로미터 떨어진 제약된 상황이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와 군은 원칙과 절차를 잘 따랐다며 국지전 위험 각오하고라도 북 해역에서 충돌했어야 한다는 건 상식적 주장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에 대해 아무 근거도 없이 무차별적 비난을 멈추라고도 지적했습니다.

야당이 세월호 참사까지 끄집어내 대통령에 무능 프레임 씌우고 있다며,

대통령의 지시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끌어냈단 점에서 오히려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이번 사건을 이용해 남북 냉전 대결 구도로 몰아가려 해선 안 된다며 정부 여당이 남북 공동조사를 제안한 만큼 소모적 정쟁을 그만 멈추라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의 공세도 계속되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국방위를 통과한 대북 규탄결의문을 대폭 고치려고 했기 때문이라며 채택 무산 책임이 민주당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에선 북한이 시신을 불태우지 않았다고 해 결의문에서 그 문구를 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미 우리 군 당국이 특별정보를 통해 북측이 시신에 연유를 발라 태우라고 했다는 지시를 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서 연유는 북한용어라며 휘발유나 디젤 등 타는 연료를 가리킨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사건이 발생하고 난 뒤 대통령의 47시간 동안의 행적이 이해가 안 된다면서

문 대통령이 앞서 대통령의 시간은 공공재라 한 만큼 거듭 밝히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동시에 국방·외통위 소속 의원 중심의 당내 연평도 피격 사건 진상조사 TF는 브리핑을 열어 북측의 통지문 주장이 대부분 거짓이고 정부의 대처도 안이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북측이 시신 소각 사실을 부인하고 사살 지시를 정장이 했다는 등의 주장들은 모두 거짓이라고 조목조목 반박한 뒤,

사과문이라는 이 통지문은 실은 대한민국 기만 문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군이 상황을 모두 공유했음에도 청와대는 피살될 때까지 단 한마디 지시도 없었고, 되려 이튿날까지 시간을 끌며 은폐한 정황까지 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