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국민께 송구"...군 통신선 복구 요구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국민께 송구"...군 통신선 복구 요구

2020년 09월 28일 15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문 대통령 "유가족 상심과 비탄에 깊은 애도와 위로"
"국민의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대단히 송구"
"연락과 소통 이뤄져야 우발적 충돌이나 돌발 사건 방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유가족에 위로를 전하면서 국민께 송구하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에는 재발방지를 위해서라도 군 통신선 복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홍선기 기자!

문 대통령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직접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인거죠?

[기자]
앞서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입장을 전달한 적은 있지만, 직접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열린 청와대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우리 공무원이 서해에서 북한군 총격에 숨진 사건과 관련해 먼저 유가족에게 위로를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먼저,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의 상심과 비탄에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사건으로 인한 국민의 충격과 분노도 짐작한다며 송구하다고 밝혔는데요.

문 대통령의 얘기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습니다.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재발방지를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남과 북 모두에게 절실하게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는데요.

재발방지 목소리가 말로만 끝나지 않도록 남과 북이 공동으로 해법을 모색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그 시작으로는 남북 간의 군사통신선 복구를 꼽았습니다.

남북 간의 군사통신선을 통한 연락과 소통이 이뤄져야 우발적인 군사충돌이나 돌발적인 사건 사고를 막을 수 있다는 겁니다.

어제 안보관계 장관회의를 통해 북측에 군 통신선 복원을 요구한 뒤에 대통령이 다시 한 번 나서서 남북 사이의 통신선 복원을 강조한 겁니다.

우리 측의 경위 파악 요구에 하루 만에 통지문을 보내 답한 북측이 이번에는 문 대통령이 직접 요청한 통신선 복구 요구에 응답할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홍선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