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靑, 남북 공동조사 공식 제안..."군사통신선 복구 요청"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靑, 남북 공동조사 공식 제안..."군사통신선 복구 요청"

2020년 09월 28일 01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우리 공무원의 피격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가 북한 측에 공동조사를 공식 제안하고, 진상 조사를 위한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했습니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브리핑을 통해 어제(27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서 차장은 우선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경위와 사실관계의 차이점에 대한 조속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서 차장은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유족을 위해서라도 최우선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언급하고,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도 있는 만큼, 중국 당국에도 수색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