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야 공방에 대북규탄 결의안 난항..."사실 파악"vs"현안 질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여야 공방에 대북규탄 결의안 난항..."사실 파악"vs"현안 질의"

2020년 09월 27일 21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우리 공무원이 북에 의해 피살된 사건을 두고 진상 규명이 시급하다고 한 목소리를 내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다시 남 탓 공방에 빠져들었습니다.

사실 관계 파악이 먼저다, 긴급 현안 질의가 먼저다 서로의 주장만 앞세우면서 대북 규탄 결의안 통과조차 성사시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섰습니다.

이번 피살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해 국회 본회의를 서둘러 열고 긴급 대정부 현안질의를 진행하자고 촉구한 겁니다.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책임을 지고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국회에서 긴급 현안 질문을 통해서 국민들에게 이것을 소상히 알리고 궁금한 점을 추궁하려고 해도 민주당에서 아직까지 답이 없는 상황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긴급 브리핑을 열고 맞섰습니다.

남북 공동 조사를 거듭 강조하는 한편 이번 사건을 정쟁 도구로 쓰면 안 된다며 국민의힘의 1인 시위를 비판했습니다.

또 현재 여야가 관련 상임위를 통해 진상을 파악하고 있는 만큼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면서 야당 측의 현안 질의 요청에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김영진 /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지금 충분하게 해당 상임위인 국방위, 외통위, 정보위 또 해수부 관할이고 해상지도선 관할인 농해수위에서 논의를 좀 진행해서 전체적으로 취합하고 그 속에서 질의하는 것이 타당하다.]

남측이 자신들 해역을 침범하지 말라는 북측 입장 발표에 대해서도 여야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사실관계 확인을 강조하며 신중한 민주당에 비해 국민의힘은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처럼 양당이 남 탓만 하는 가운데 국회는 서둘러 추진하던 대북 규탄 결의안조차 처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주말 사이 예상되던 여야 원내지도부 회동 역시 사실상 무산되면서 논의도 멈춰버렸습니다.

정의당 등 다른 야당들은 남북 공동 조사단 구성, 규탄 결의안에 동의하며 서둘러 처리하자고 입을 모으는 상황.

하지만 거대 양당의 힘겨루기가 끝나지 않는 이상 국회 차원의 대응책 마련은 어려워 보입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