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정은 사과 이후 태도 바뀐 민주당..."대북 규탄 결의도 안 할 수 있어"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김정은 사과 이후 태도 바뀐 민주당..."대북 규탄 결의도 안 할 수 있어"

2020년 09월 27일 01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민주당, 김정은 위원장 사과 전까지 北에 강경한 입장
김 위원장 사과 이후 기류 변화…"이례적 사과" 의미 부여
"북한, 사과·재발방지 언급…규탄 결의 필요성 없어져"
국민의힘, 규탄 결의안 채택은 물론 긴급현안 질의도 요구
[앵커]
북한의 총살 사건을 만행으로 규정하고 대북 규탄 결의 채택을 먼저 제안했던 민주당이 김정은 위원장 사과 이후 기류 변화를 보이고 있습니다.

북한이 사과와 재발 방지를 어느 정도 약속했기 때문에 규탄 결의문의 필요성이 없어졌다는 논리인데, 국민의힘은 긴급 현안 질의까지 해야 한다며 압박하고 있습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 내용이 공개되기 전까지만 해도, 민주당 입장은 국민의힘과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북한의 만행을 용서할 수 없다는 강한 어조를 유지하며, 상임위원회를 넘어 국회 차원의 규탄 결의안 채택을 먼저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그제 오전) : 어떤 이유에서든 북한의 반문명적이고 야만적 만행은 용납될 수 없습니다." "야당과 협의해 본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통과시켜서….]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북한 통지문 공개 이후 민주당 입장이 눈에 띄게 달라졌습니다.

사과 자체가 이례적이라며 지도부를 중심으로 큰 의미를 부여했고 이참에 남북 대화까지 재개해야 한다는 기대감까지 조심스럽게 내비쳤습니다.

[윤건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제 오후) : 이번처럼 우리 정부의 공식적 요구에 의해서, 요청에 의해서 바로 이렇게 나온 적은 없다고 생각하는데….]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그제 오후) : 변하지 않고 있는 냉엄한 현실은 개선해 가야 하고 조금이나마 변화되고 있는 것은 더 살려 나가는 것이 남북 관계를 위해서 바람직한 우리의 대처 방법이라고 생각하는데….]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에 대한 민주당 분위기도 하루 만에 바뀌었습니다.

북한 통지문 이후 규탄 결의의 필요성이 사라졌다는 겁니다.

민주당은 이 같은 입장을 여야 원내대표단 회동에서 다시 얘기한다는 계획인데, 국민의힘이 이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결의문 채택은 물론 반드시 긴급 현안 질의까지 해야 한다는 게 국민의힘의 입장입니다.

무엇보다 북한의 해명과 우리 군이 밝힌 내용이 크게 다른 만큼 총리와 통일외교안보 라인 장관을 상대로 철저히 경위를 따져 묻겠다는 입장입니다.

[한기호 / 국민의힘 진상조사TF 위원장 : 북한에서 보낸 2쪽짜리 전통문에 정신이 혼미해서 감읍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의 정치인들에게 정신 차리라고 경고합니다.]

거대 양당의 입장이 크게 갈린 건 결국, 김정은 위원장 사과가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북한에 대한 메시지를 어떻게 할지를 놓고 양측의 줄다리기가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