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한국이 가교 역할"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한국이 가교 역할"

2020년 09월 23일 03시 4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함께 잘 살기 위해 백신과 치료제를 함께 쓰고 자유무역질서를 강화하며 기후변화 대응에 협력해야 한다면서 한국이 선진국과 개도국의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나는 오늘 포스트 코로나 시대, 유엔의 새로운 역할로서, 함께 잘 살기 위한 다자주의,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강조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을 위한 국제협력뿐 아니라, 개발 후 각국의 '공평한 접근권'이 보장되어야 할 것입니다. 국제모금 등을 통해 국제기구가 충분한 양의 백신을 선구매하여, 빈곤국과 개도국도 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합니다.

실로 대단히 어려운 과제이지만, 우리는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아야 합니다.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연대와 협력의 다자주의와 규범에 입각한 자유무역질서를 강화해나가야 합니다.

개도국과의 격차를 인정하고 선진국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며 최선책을 찾아야 할 것입니다. 한국은 '선진국과 개도국을 잇는 가교 역할'로 기후 대응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면서 개도국에 한국의 경험을 충실히 전할 것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