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진태·민경욱, 개천절 집회 '드라이브 스루' 방식 주장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김진태·민경욱, 개천절 집회 '드라이브 스루' 방식 주장

2020년 09월 22일 11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김진태·민경욱, 개천절 집회 '드라이브 스루' 방식 주장

지난달 15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 / 사진 출처 = YTN

일부 보수단체와 야권 인사를 중심으로 다음 달 3일 광화문에서 개최하려는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하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김진태 전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이번 광화문 집회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좋겠다. 차를 타고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정권이 방역 실패 책임을 광화문 애국 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다시 종전 방식을 고집하여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라며 "그날은 모두 차를 가지고 나오는 게 어떻겠냐"라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것도 금지하면 코미디다"라며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는데 코로나19와 아무 상관 없다"라고 했다.

김진태·민경욱, 개천절 집회 '드라이브 스루' 방식 주장

사진 출처 = 김진태 전 의원 페이스북


민경욱 전 국민의힘 의원도 비슷한 취지의 주장을 했다. 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지난 19일 대구에서 열린 추미애 전 장관 사퇴 촉구 차량 시위 장면을 공유했다.

그는 서울시가 10인 이상 모든 집회와 시위를 금지한 것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도 드라이브 스루를 막는 독재 국가는 없다. 아예 주차장에도 9대 이상 주차를 금지하지 그러나"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과 민 전 의원은 지난달 15일 광화문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에 참가했다. 이들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