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세균 총리 "추미애 아들 의혹, 국민께 심려 끼쳐 민망"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정세균 총리 "추미애 아들 의혹, 국민께 심려 끼쳐 민망"

2020년 09월 10일 23시 2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무위원의 자녀 문제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 참 민망하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한 방송 인터뷰에서 국민이 코로나19와 경제 위기 때문에 힘든데 이런 문제로 더 걱정하지 않도록 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야당의 특별수사본부 설치 주장에는 지금 하는 검찰 수사를 빨리 매듭짓는 게 옳다며 수사 착수한 지 상당한 시간이 흘렀는데 왜 아직 매듭짓지 못하는지 답답한 심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총리는 추 장관으로부터 이 문제에 대한 해명을 자세히 듣진 않았다며 검찰 수사가 아니었다면 다른 정치적 방법도 있을 수 있겠지만, 그것이 추 장관의 거취를 의미하는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나연수[ysn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