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통합당 "권경애 압박 의혹, 국정조사해야"...민주당 무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통합당 "권경애 압박 의혹, 국정조사해야"...민주당 무대응

2020년 08월 06일 15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권경애 "한동훈 내쫓을 보도 나간다 전화 받아"
보수 언론, 정부 측 관계자로 방송위원장 지목
한상혁 "기사 허위사실…방송 관련 통화 안 해"
[앵커]
정부 측 인사가 권경애 변호사에게 연락해 압박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국정조사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측에서는 정부 측 인사로 의심받던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허위 사실이라고 입장을 낸 데다 당에서 특별한 입장을 밝힐 건도 아니라고 선을 긋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김주영 기자!

일부 언론에서 권 변호사와 관련된 의혹을 기사화했는데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해명을 냈죠?

어떤 내용인가요.

[기자]
어제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시발점인데요.

권 변호사는 지난 3월 31일 MBC의 '검·언 유착 의혹' 첫 보도 직전 정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한동훈 검사장을 내쫓을 보도가 곧 나간다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를 두고 보수 언론에서 이 정부 측 고위 관계자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건데요.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해당 기사 내용들이 허위 사실이라며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한 위원장은 오늘 통화 내역을 공개하며 권 변호사와는 MBC의 해당 보도 이후 통화를 했고, 방송 관련 내용은 없었다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은 곧바로 비판에 나섰습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권 변호사를 압박했다는 인물이 한 위원장이든, 다른 청와대 관계자이든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건이야 말로 권언유착이라고 본다면서 국정조사 또는 특별검사를 통해 진실을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적 중립을 위반한 한 위원장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무대응 원칙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은 물론 당 지도부는 이번 건과 관련해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데요.

일단 상황을 조심스럽게 지켜보면서 대응하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됩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YTN과의 통화에서 이미 한 위원장이 허위 사실이라는 입장을 낸 만큼 따로 입장을 내는 등 당 차원에서 대응할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