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045명| 완치 20,248명| 사망 385명| 검사 누적 2,226,701명
통합당 "권경애 압박 의혹, 국정조사해야"...민주당 무대응
Posted : 2020-08-06 15:20
권경애 "한동훈 내쫓을 보도 나간다 전화 받아"
보수 언론, 정부 측 관계자로 방송위원장 지목
한상혁 "기사 허위사실…방송 관련 통화 안 해"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부 측 인사가 권경애 변호사에게 연락해 압박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국정조사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측에서는 정부 측 인사로 의심받던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허위 사실이라고 입장을 낸 데다 당에서 특별한 입장을 밝힐 건도 아니라고 선을 긋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김주영 기자!

일부 언론에서 권 변호사와 관련된 의혹을 기사화했는데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해명을 냈죠?

어떤 내용인가요.

[기자]
어제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시발점인데요.

권 변호사는 지난 3월 31일 MBC의 '검·언 유착 의혹' 첫 보도 직전 정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한동훈 검사장을 내쫓을 보도가 곧 나간다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를 두고 보수 언론에서 이 정부 측 고위 관계자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건데요.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해당 기사 내용들이 허위 사실이라며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한 위원장은 오늘 통화 내역을 공개하며 권 변호사와는 MBC의 해당 보도 이후 통화를 했고, 방송 관련 내용은 없었다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은 곧바로 비판에 나섰습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권 변호사를 압박했다는 인물이 한 위원장이든, 다른 청와대 관계자이든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번 건이야 말로 권언유착이라고 본다면서 국정조사 또는 특별검사를 통해 진실을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적 중립을 위반한 한 위원장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무대응 원칙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은 물론 당 지도부는 이번 건과 관련해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데요.

일단 상황을 조심스럽게 지켜보면서 대응하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됩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YTN과의 통화에서 이미 한 위원장이 허위 사실이라는 입장을 낸 만큼 따로 입장을 내는 등 당 차원에서 대응할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