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야, 수해 현장 방문..."특별재난지역 신속히 선포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여야, 수해 현장 방문..."특별재난지역 신속히 선포해야"

2020년 08월 06일 12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민주당 이해찬, 경기 안성시 수해 현장 방문
통합당, 어제에 이어 오늘도 수해 현장 찾아
국민의당 안철수 "수해 유족·이재민 위로"
[앵커]
폭우로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여야는 피해 지역을 직접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특히 피해 지역에 대해서는 신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등 지원 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김주영 기자!

어제에 이어 오늘도 정치권에서는 수해 현장을 방문했군요?

[기자]
먼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조금 전인 오전 11시부터 경기도 안성시를 찾았습니다.

시간당 100mm가 넘는 비가 내리면서 산사태가 나고 이재민들이 속출한 지역인데요.

이곳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있습니다.

당에서는 정부 차원의 지원 대책이 시급히 제시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 회의에서 피해 지원은 속도가 생명이라며 집중호우 피해 큰 지역부터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신속히 이뤄지게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복구 비용 지원뿐 아니라 세금 감면 등을 통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피해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수해 현장을 찾습니다.

어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등 지도부가 경기도 이천과 충북 단양 등으로 총 출동해 복구 작업을 지원했는데요.

이어 오늘은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충북 충주 지역으로 가 수해 복구 활동을 격려하고, 구호물품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또 주호영 원내대표는 조금 전 진행한 기자간딤회에서 정부가 가용한 모든 자원 투입해 복구와 국민 보호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시도당별로 자원봉사단 조직해서 피해복구 작업을 지원하고, 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모금 작업도 진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오늘 아침 당 최고위 회의에서 수해로 목숨을 잃은 분들의 유족과 이재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습니다.

이어 지원과 피해 복구가 서둘러 이뤄져야 한다며 기존 재해복구예산과 예비비가 부족하다면 재해 추경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