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045명| 완치 20,248명| 사망 385명| 검사 누적 2,231,589명
'분홍색 랩스커트' , 류호정 의원의 '국회 복장' 갑론을박
Posted : 2020-08-05 19:00
’분홍 원피스에 운동화’…국회의원 복장 논란
류호정 의원 의상 논란…"소풍 가나" vs "꼰대냐"
류호정 "국회 권위, 양복으로 세워지는 것 아냐"

동영상시청 도움말

때아닌 '국회 패션'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분홍색 랩스커트를 입은 국회의원,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화면 보시죠.

'의상 논란'의 주인공, 바로 류호정 정의당 의원입니다.

어제 국회 본회의장에 분홍색 계열의 원피스를 입고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에서 '너무 가볍다' '소풍 가나?' 라는 지적이 잇따랐는데요.

반면 '국회 복장'에 법이 있는 것도 아닌데, 복장 지적은 꼰대 같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논란이 일자 류 의원은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국회의 권위가 양복으로 세워질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며 "이것이 진보정치인의 역할"이라고 소신을 밝혔습니다.

국회 복장 논란, 이번이 처음은 아니죠.

이른바 '백바지' 소동도 있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지난 2003년 국회에 하얀 면바지를 입고 왔다가, "당장 나가라" "탁구 하러 왔냐" 등 의원들의 항의를 받은 바 있고요,

지난 2018년 국감장에서는 김수민 전 의원 등의 파격적인 한복 패션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화제와 논란의 중심에 서는 국회 드레스 코드, 법칙보단 관행이 굳어져 온 게 사실인데요.

젊은층, 여성 의원이 많아지면서 그 관행에도 변화가 생길지 지켜볼 일인 것 같죠?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