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당권 주자 대구 토론회...재보궐 공천 시각차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민주당 당권 주자 대구 토론회...재보궐 공천 시각차

2020년 07월 29일 21시 3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민주당 당권 주자 대구 토론회...재보궐 공천 시각차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한 이낙연, 김부겸, 박주민 후보가 대구광역시에서 첫 TV 토론회를 열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세 후보는 부동산 안정화 대책과 행정수도 이전 등의 현안에서는 크게 다르지 않은 목소리를 냈지만, 내년 재보궐 선거에 서울과 부산시장 후보 공천을 해야할지를 두고는 시각차를 보였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시급한 현안이 많은 만큼 지금 공천 여부를 논의하기보다는 연말쯤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고, 박주민 후보는 차기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지만, 국민 설득 시간이 필요할 수 있는 만큼 연말보다는 빨리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김부겸 후보는 이후 치러질 대선을 고려해서라도 후보를 공천하고 지도부가 비판을 막아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반대 의견을 내놨습니다.

부동산 안정화 대책과 관련해 이 후보는 공공주택을 대폭 확대하고, 시중 자금이 소모적 부동산 투기가 아닌 산업으로 흘러가게 하겠다고 말했고, 김 후보와 박 후보는 공급 확대와 더불어 불로소득을 얻지 못하게 조세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서는 세 후보 모두 여야 합의에 따른 특별법을 가장 현실적 방안으로 꼽았습니다.

또 이와 관련해 박 후보가 대법원은 대구로 이전하고 헌법재판소는 광주로 이전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고, 이 후보 역시 헌재와 대법원 이전도 검토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세 후보는 모레(31일) 부산·울산·경남, 다음 달 6일 전북, 7일 광주·전남, 13일 충청 지역에서 권역별 TV토론을 이어갑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