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106명| 완치 20,441명| 사망 388명| 검사 누적 2,245,112명
故 백선엽 장군, 6·25 군복입고 오늘 영면...현충원 안장논란 계속
Posted : 2020-07-15 03:1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 고 백선엽 장군이 영결식에 이어 대전 현충원에서 영면하게 됩니다.

영결식을 하루 앞두고 각계각층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는데요, 한편에선 현충원 안장을 둘러싼 논란도 계속됐습니다.

김문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 백선엽 장군의 영결식을 하루 앞두고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엔 조문 행렬이 계속됐습니다.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 대사와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와 현역 군인, 일반 시민 등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광화문 광장 주변에 마련된 시민분향소에도 추모행렬이 이어졌습니다.

경건함 속에 분향소를 찾은 조문객들은 백 장군의 영정 앞에 국화꽃을 놓으며 안식을 기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전현충원 안장에 대한 시민사회 단체의 반발도 계속됐습니다.

광복회 대전충남지부 등 시민사회단체는 친일반민족행위자를 국립묘지에 안장하려는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해룡 /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장 : 즉각 다른 곳으로 안장을 하도록 (유족께) 정중히 요구하니까 꼭 그렇게 해주시길 부탁 드리겠습니다.]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열리는 영결식엔 유가족과 역대 육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하고,

전사한 전우들과 함께하고 싶다는 유지에 따라 경북 다부동과 경기도 문산 파평산, 파주 봉일천 등 6·25 격전지 8곳의 흙을 묘역에 뿌릴 예정입니다.

백 장군은 6·25전쟁 당시 착용했던 전투복과 같은 모양의 미군 전투복을 입고 영면에 들어갑니다.

YTN 김문경(mk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