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종반 접어든 '공군병사 특혜복무 의혹' 수사...쟁점은 '뇌물수수' 여부
Posted : 2020-07-12 02:08
공군 병사 특혜 의혹 수사 결과 이달 말 나올 듯
간부 2명 뇌물수수 혐의 입건…휴대폰 압수수색
’특혜 없었다’는 공군 감찰 조사 결과 논란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서울의 한 공군부대 병사가 단독생활관을 쓰는 등 굉장한 복무 특혜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논란이 됐는데 관련 수사가 후반부로 접어들었습니다.

공군은 감찰 결과, 특혜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군사경찰은 해당 간부 등을 입건해 수사를 벌이고 있는데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립니다.

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른바 '황제 복무' 논란을 낳은 공군 병사 특혜 의혹에 대한 군사경찰 수사 결과가 이달 말쯤 발표될 예정입니다.

당사자인 최 모 상병은 무단이탈 혐의로, 해당 부대 간부 두 명은 뇌물수수 혐의로 지난달 19일 입건됐습니다.

군사 경찰은 특히 이 간부들은 휴대전화까지 압수수색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앞서 공군이 발표한 감찰 결과가 비판에 올랐습니다.

당시 공군은 최 상병이 단독생활관 사용 특별대우와 부대 배정 특혜 등을 받았다는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고, 그 과정에서 부대 간부들에게 대가성 금품이 갔는지는 군사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짤막하게만 언급했습니다.

그런데 이후 간부들이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되고 압수수색까지 한 게 알려지며, 공군의 감찰이 부실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 겁니다.

이에 대해 공군은, 감찰 결과를 발표하면서 수사 진행 상황까지 언급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군사경찰이 해당 간부들을 입건한 것은, 수뢰 혐의가 확인돼서가 아니라 의혹이 사실인지를 규명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공군은 수사 결과에 따라 최 상병과 부대 간부들을 처분한다는 방침입니다.

부대 차원의 특혜는 없었다는 감찰 결과와 달리 대가성을 입증할 만한 물증이 만일 드러난다면, 공군의 부대 관리 실태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오를 전망입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