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국민 절반 "6·17 부동산 대책 후속조치 효과 없을 것"
Posted : 2020-07-06 21: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6·17 부동산 대책의 실효성에 대한 비판 여론 속에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후속 조치를 강조하고 있지만, 정작 국민들의 반응은 부정적입니다.

YTN 여론조사 결과, 국민 10명 가운데 절반 가까이는 이런 후속 조치가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김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6·17 부동산 대책의 핵심은 규제지역을 넓히고, 시세 차익을 얻을 수 있는 '갭투자'를 원천 봉쇄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초강력 대책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값은 다시 들썩이기 시작했고, 20대와 30대를 중심으로 집사기가 더 어려워졌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졌습니다.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다주택자의 세 부담 강화와 실수요자를 위한 세제와 대출 규제 완화를 주문했습니다.

이런 후속 조치에 대해 국민 10명 가운데 5명 가까이는 '효과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6·17 부동산 대책의 후속 조치에 대한 효과를 물었습니다.

조사 결과,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응답은 전체의 49%로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 응답은 36.8%였습니다.

권역별로 보면,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답은 대구·경북과 대전·세종 등에서 각각 66%와 60%로 평균보다 높게 나왔습니다.

실제로 6·17 부동산 규제 여파가 미치는 경기·인천과 서울에서는 후속조치 효과에 대해 47% 정도가 부정적으로 전망했습니다.

연령대 별로는 20대와 60대에서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습니다.

또 보수 성향을 가진 응답자의 66%는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답했고, 반대로 진보층에서는 57% 이상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응답이 66%에 육박했고, 통합당 지지층에서는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82%를 넘어 대조를 보였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일 진행됐으며,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4%p입니다.

이번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YTN 김현우[hmwy1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