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故 최숙현 가해자들 "폭행 안 해...사죄할 생각 없다"
Posted : 2020-07-06 12:26

동영상시청 도움말

가혹 행위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최숙현 선수로부터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팀 감독과 선수들이 모두 폭행 사실을 부인하며 사과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오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최 선수에게 사죄할 생각이 있느냐는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김규봉 감독은 최 선수가 어릴 때부터 지도해 와 충격적이고 가슴이 아프다면서도, 폭행·폭언을 한 적이 없고 감독으로서 관리·감독이 소홀했던 부분에만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한다고 말했습니다.

동료였던 김 모 선수 역시, 폭언·폭행한 사실이 없으니 사죄할 것도, 그런 생각도 없는 것 같다며 미안한 마음은 없고 안타까운 마음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장 모 선수도 폭행 사실을 부인하며 같이 지내온 시간이 마음 아프지만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만 답했습니다.

이 의원은 사죄할 마음이 전혀 없다는 감독과 선수들의 의사를 재확인하며 무슨 마음으로 이 자리에 왔느냐고 질타하고 이 사건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낱낱이 밝혀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나연수 [ysna@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