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지원 "이제 정치의 '정'도 꺼내지 않을 것...국정원 개혁 매진"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박지원 "이제 정치의 '정'도 꺼내지 않을 것...국정원 개혁 매진"

2020년 07월 03일 15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박지원 "이제 정치의 '정'도 꺼내지 않을 것...국정원 개혁 매진"
신임 국가정보원장으로 내정된 박지원 전 의원은 이제 정치의 '정'자도 꺼내지 않고, 국정원 본연의 임무와 개혁에 매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박 전 의원은 오늘(3일) 내정 발표 직후 SNS에 올린 글에서 역사와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 애국심을 갖고 충성을 다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이를 위해 SNS 활동과 전화 소통도 중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전 의원은 공식 임명을 받으면 추후 각오를 밝히겠다면서도, 다만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인 이희호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이 하염없이 떠오른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