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893명| 완치 19,970명| 사망 378명| 검사 누적 2,219,162명
박병석 국회의장, 본회의 또 연기..."3차 추경 다음 주 반드시 처리"
Posted : 2020-06-26 23:1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여야가 끝내 상임위 구성에 합의하지 못하면서 박병석 국회의장이 국회 본회의를 다시 연기했습니다.

오는 29일 본회의를 열고 다음 주 안에 반드시 3차 추경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는데, 가뜩이나 촉박한 추경안 심사 시간이 더 짧아졌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 원 구성을 위한 본회의가 예정돼 있었던 금요일,

여야 원내지도부는 의장실을 분주히 오가며 막판 협상에 나섰습니다.

[김영진 / 더불어민주당 원내총괄수석부대표 : 잠정 협상 대기 중입니다. (오늘 본회의 열리나요?) 개최하려고 최대한 노력합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계속 논의 중이고 결론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더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본회의는 오는 29일로 또 미뤄졌습니다.

여야 이견 속에 더불어민주당은 3차 추가경정예산안의 시급성을 들며 국회의장의 결단을 촉구했지만, 박 의장은 다시 한 번 여야 합의를 지시했습니다.

야당이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는 상황 속에 여당 손을 들어줄 경우 정치적 부담이 큰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민수 / 국회의장 공보수석 : 주말 동안에 국회의장 주재로 마지막 협상이 있을 예정입니다. 의장께서는 이번 회기 내에 반드시 추경을 처리하겠다고 밝히셨습니다.]

문제는 3차 추경안 처리까지 시간이 얼마 없다는 점입니다.

이번 임시국회 회기는 다음 달 4일까지.

월요일 상임위원장 선출 직후부터 닷새 안에 3차 추경안 심사를 마무리해야 하는 셈입니다.

앞서 1차 추경 심사 기간은 일주일, 2차는 3일이 걸렸지만

이번 3차 추경은 35조 3천억 원, 역대 최대 규모인 데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경과 달리 사업 내용이 많고 복잡합니다.

여기에 통합당은 3차 추경안의 세부 내역을 따져 불필요한 예산을 걸러내겠다며 벼르고 있어서 정부와 여당의 뜻대로 심사가 일사천리로 진행되지는 않을 전망입니다.

국회예산정책처 역시 단기 일자리 사업이 과도하고 한국판 뉴딜 사업의 계획이 미흡하다며 국회 심의 과정에서의 보완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3차 추경이 제때 집행되려면 오는 29일에는 원 구성 협상은 결론을 맺어야 한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주말 사이 여야가 극적 합의를 이루지 못할 경우, 여당에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맡길 것인지에 대한 박 의장의 최종 결단에 따라 정국의 향방도 달라질 수밖에 없습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