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여정 담화 직후 곧바로 폭파 준비..."불꽃 관측"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김여정 담화 직후 곧바로 폭파 준비..."불꽃 관측"

2020년 06월 17일 21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북한의 개성공단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예고 담화 직후부터 준비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제1부부장의 공개 경고 한 마디가 즉시 실제 행동으로 이어진 만큼, 남북관계 긴장 수위는 한층 높아질 전망입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3일 토요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공개 예고했습니다.

머지않아 쓸모없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며 엄포를 놨습니다.

경고 담화 뒤 24시간 경계태세로 개성공단 일대를 살피던 군 당국은 곧바로 특이동향을 포착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주당 민홍철 의원은 김 제1부부장의 담화 다음 날인 14일부터 건물 여기저기서 불꽃이 튀었다는 내용의 국방부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H빔으로 세운 건물을 폭파할 때는 폭약을 심기 위해 빔을 미리 절단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불꽃이 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H빔으로 단단히 지어진 4층짜리 건물을 단숨에 주저앉히기 위한 작업이라는 겁니다.

결국,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 직후 북한이 조금의 지체도 없이 폭파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북한 조선중앙TV : 우리 측 해당 부문에서는 이미 천명한 대로 개성공업 지구에 있던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여 완전 파괴시키는 단호한 조치를 실행했습니다.]

북한은 이번 폭파로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가 단순한 엄포에 그치지 않고 현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걸 보여줬습니다.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는 가장 최근 담화에 긴장이 고조될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