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344명| 완치 10,340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김두관 "주호영 황당한 사면 주장...노 대통령 운운 말라"
Posted : 2020-05-23 22:25

동영상시청 도움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황당한 사면 주장에 노 전 대통령을 운운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자신의 SNS에 김해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심정을 적으며,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 처리가 현재 진행형이라면서 대통령마다 불행해지는 비극을 끝나야 하지 않겠느냐며 사면을 거론했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주 원내대표가 왜 하필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년 전날 사면 건의를 했는지 모르겠다며, 지금은 두 전직 대통령에게 반성과 사과를 촉구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반성 없는 사면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 전두환이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며, 불행한 역사의 고리를 끊자는 결의를 모아야 노 전 대통령께 당당히 인사드릴 수 있지 않겠냐고 강조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