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코로나 사태로 간소화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코로나 사태로 간소화

2020년 05월 23일 17시 4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오늘(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추도식이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와 노 전 대통령 아들 건호 씨를 비롯한 유족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그리고 문희상 국회의장과 민주당 이해찬, 통합당 주호영,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여야 정치권 인사 등 모두 110여 명이 공식 초청을 받았습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참석했고 이낙연·한명숙 전 총리 등도 함께 했습니다.

이번 추도식은 코로나 19사태로 인해 공식 초청 인사 명단을 최소화했으며 입장 전 발열 체크 등을 실시했습니다.

이대건[dg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