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결국 윤미향 의혹 확인은 검찰 손에...민주당 당혹
Posted : 2020-05-23 13:58
민주당, 검찰 이전에 정부 조사 결과 나오면 조치
행안부, 검찰 압수수색으로 자료 확보 난항
통합당, 내년 재보궐까지 ’김종인 비대위 체제’
오는 28일 전국위 열고 ’8월 전당대회’ 조항 삭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오히려 민주당은 입장이 곤란해졌습니다.

검찰이 결론 내기 전 정부기관 확인 결과만 나와도 상응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지만, 검찰 압수수색에 발목이 잡혔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아영 기자!

검찰이 신속하게 수사에 나섰는데, 민주당이 곤란해진 이유가 뭡니까?

[기자]
윤미향 당선인 논란 뒤 민주당의 일관된 입장은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겁니다.

그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는 방침인데요.

문제는 시간입니다.

곧장 다음 주인 30일부터 21대 당선인들의 임기가 시작되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민주당은 검찰이 조사 결과를 내놓기 전에 정부 기관이 사실관계를 확인해 주면 그에 맞는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해왔습니다.

그런데 검찰 압수수색이 되려 변수가 됐습니다.

민주당은 정의기억연대 1차 감독기관인 행정안전부가 어제까지 관련 자료를 모두 제출받아 조사하면 다음 주쯤 입장을 밝힐 방침이었는데요.

검찰이 압수수색으로 관련 자료를 가져가는 바람에 행안부가 충분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하면서 조사가 늦어지고 있는 겁니다.

이에 민주당은 가장 빨리 결론 내고 싶은 건 자신들 아니겠냐며 답답하면서도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 당선인 논란을 두고 민주당 지도부에선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는 기류가 흐르는 가운데, 최종 사실관계는 검찰 조사 결과를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번엔 미래통합당도 살펴보죠.

그동안 당 수습 방안을 두고 고심이 깊었는데 결국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선택했죠?

[기자]
네, 총선 참패 뒤 한 달여 만에 미래통합당이 당 수습방안을 내놨습니다.

그동안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가네, 마네 당내 의견이 엇갈렸었는데요.

결국은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까지 김종인 비상대책위 체제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어제 사무실 찾아온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수락 의사를 밝혔습니다.

앞서 통합당은 당선인 워크숍을 열고 압도적인 찬성으로 '김종인 비대위'를 출범하는 쪽으로 최종 결론을 냈는데요.

한 때 김종인 카드에 대한 회의론도 있었지만 이를 대신할 만한 마땅한 대책이 없었던 만큼 불가피한 선택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김 내정자는 내년 재보궐 선거까지 임기가 보장되고 공천권까지 받았습니다.

총선에 이어 재보궐 선거까지 지휘권을 넘겨받으며 파격적인 제안이라는 평가입니다.

이에 따라 통합당은 오는 28일 전국위원회에서 8월 전당대회 개최 조항을 삭제하고, 본격적인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비례 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법적 절차도 의결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최아영[cay24@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