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현장영상] 김종인 대국민 사과..."모두 포기해야 하는 건지 잠시 생각"
Posted : 2020-04-09 08:3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세대 비하 발언으로 제명 결정이 내려진 미래통합당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에 이어 어제는 경기 부천병 차명진 후보가 '세월호 텐트 성 행위'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습니다.

잇단 막말 논란에 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직접 대국민 사과를 합니다.

기자회견장으로 가보겠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참으로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먼저 드립니다.

이건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문제가 아닙니다.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입니다.

전국의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도록 지시했습니다.

그런 일이 다시는 없을 거라고 약속드릴 수 있습니다.

또 한 번 사과드립니다.

사실 제가 이 당에 온 지, 열하루째입니다.

이 당의 행태가 여러 번 실망스러웠고, 모두 포기해야 하는 건지 잠시 생각도 해봤습니다.

그래도 제가 생의 마지막 소임이라면서 시작한 일이고 ‘나라가 가는 방향을 되돌리라'는 국민 목소리가 너무도 절박해, 오늘 여러분 앞에 이렇게 다시 나섰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이제 총선까지 남은 6일입니다.

‘이 나라가 죽느냐 사느냐'가 걸린 만큼 최선을 다해보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