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심상정 대표 "연말까지 한시적 해고 금지"...고통 분담 정책 제안
Posted : 2020-04-05 12:50

동영상시청 도움말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와 관련해 정부 지원 기업의 한시적 해고 금지 등 고통 분담을 위한 4가지 정책을 제안했습니다.

심상정 대표는 오늘 국회 기자회견에서 동반 생존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지원하되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해고를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심 대표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3개월째 접어들며 대량 실업의 쓰나미가 몰려들고 있다며 한시적 해고 금지는 코로나19 해일이 지나간 뒤 기업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심 대표는 또 슈퍼부자인 상위 1%를 대상으로 한 초부유세를 도입해 38조 원의 예산을 확보하면 종합부동산세를 차감해주더라도 재난 극복을 위한 비상 재원으로 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회의원의 임금을 최저임금의 5배로 제한하는 등 최고임금제를 도입하고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때까지 임대 기간을 자동 연장하는 등 고통을 분담하는 정책을 추진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정부가 국민 70%에게 지급하기로 한 긴급재난지원금을 이주민을 포함한 모든 개인에게 100만 원씩 4월 안에 지급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김대근 [kimdaegeun@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