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세균 총리 "모든 입국자 2주 의무 격리"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정세균 총리 "모든 입국자 2주 의무 격리"

2020년 03월 29일 22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해외유입 환자가 계속 증가하면서 정부가 격리 대책의 강도를 높였습니다.

4월 1일부터 모든 입국자가 2주 동안 의무적으로 격리되는데, 국내에 거처가 없는 경우는 비용도 부담해야 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직접 밝힌 내용, 자세히 들어보겠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정부가 이번 주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차례로 강화했습니다만, 유례 없이 가파른 글로벌 확산세를 감안하면 추가 대응이 필요합니다. 4월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의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습니다.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의 입국을 사실상 차단하기 위해 단기 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의무적 격리를 확대적용 하겠습니다. 국내에 거소가 없을 경우 정부에서 제공하는 시설에서 2주간 강제 격리하고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도록 조치하겠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