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귀국 후 제주 여행한 美 유학생...원희룡 "이기적 관광객 필요 없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귀국 후 제주 여행한 美 유학생...원희룡 "이기적 관광객 필요 없다"

2020년 03월 26일 14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귀국 후 제주 여행한 美 유학생...원희룡 "이기적 관광객 필요 없다"

사진출처 = 제주특별자치도

미국에서 입국한 지 5일 만에 제주를 여행한 미국 유학생(19, 서울 강남구)이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이기적인 여행을 하는 관광객은 필요없다"라고 분노했다.

앞서 미국 소재 대학 유학생인 A 씨는 지난 15일 미국에서 귀국한 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었음에도 20일부터 4박 5일간 제주 여행을 한 뒤 서울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14일간 자가 격리하라는 정부 지침을 어기고 제주 여행을 했고 제주에서 20여 곳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A 씨의 확진 판정으로 접촉자 38여 명이 자가 격리됐다.

이에 원 지사는 26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합동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사태 초기 1차 유행기, 신천지 관련 감염이 폭증한 2차 유행을 거쳐 이제는 해외발 3차 유행에 대응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해외 체류 이력이 있는 국민의 국내 이동 자제를 촉구했다.

원 지사는 "제주에서 최근 추가로 발생하고 있는 확진자들 역시 대부분 유럽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도내 5, 6번 확진자는 스페인을 다녀왔고, 도내 7번 확진자도 유럽 유학생이다"라며 "제주도민인 7번 확진자는 무증상인데도 방역지침에 따라 엄격한 자가 격리를 하다가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4박 5일 간 제주 여행을 한 서울 출신 미국 유학생 A 씨에 대해서는 "14일간 자가 격리를 하라는 정부 권고를 따르지 않고 입국 5일 뒤 가족 동반 제주 여행을 했다. 입도 첫날부터 증상이 있었음에도 제주 곳곳을 다녔다"라며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는 입도객에 대해서는 최대한 철저히 조사해 단호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제주도는 해외여행 이력을 숨기고 입도한 여행객에 대해서는 시설 격리 명령을 내리겠다"라며 "제주는 피난처가 아니다.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청정 지역이지만 이는 제주도민들이 일상을 희생하고 자가 격리 수준의 협조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해외여행 이력이 있고 코로나19 증상까지 있는데도 제주로 여행을 오고 곳곳에 돌아다니면서 이기적인 여행을 하는 관광객은 필요 없다.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사례다"라며 "해외여행 이력이 있는 외부인은 잠복기간 동안 제주에 오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이미 입도해 있는 해외 방문 이력이 있는 이들의 검사와 자가 격리를 촉구했다.

26일 0시 기준 제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7명이다. 4명이 격리 해제됐고 3명이 격리 중이다. 지난 25일 해외 방문 이력 입도객 32명과 대구·경북 지역 방문 이력을 지닌 제주 체류객 2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실시됐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