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미래한국, 내일 새 명단 확정...황교안 입맛대로?
Posted : 2020-03-22 21:48
원유철 "내일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확정"
당 대표·공천위원장 교체 사흘 만에 공천 매듭
공천 방향에 ’통합’ 언급…유영하 공천 가능성
"연속성 중요"…기존 명단서 일부 교체 시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을 두고 극한 갈등을 빚었던 미래한국당이 내일(23일) 새로운 명단을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당 대표와 공천관리위원장이 이른바 '친황'으로 분류되는 만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의중에 맞는 결정이 내려질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예정에 없던 휴일 기자간담회를 자청한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비례대표 공천 속도전을 강조했습니다.

내일(23일) 새 명단을 확정하겠다고 했는데 당 대표와 공천관리위원장 취임 사흘 만에 공천을 서둘러 매듭짓겠다는 겁니다.

원래 명단에서는 빠졌던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나 통합에 관여했던 여러 인사에 대한 공천 가능성도 열어놨습니다.

[원유철 / 미래한국당 대표 : 총선 승리를 위해서 필요한 야권 통합, 보수 통합과 관련된 좋은 분들을 찾아내기 위해서 지금 수고를 연일 하고 계시다는….]

기존 명단의 변화 폭도 관심인데 원 대표는 연속성이 중요하다는 말로 원점 재검토보다는 일부 교체를 시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공천 관련 갈등 폭발로 물러난 한선교 전 대표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에게 화해의 손짓을 보냈습니다.

입장문을 통해 사태에 책임을 통감하고, 황 대표에게 변함없는 존경을 보낸다면서, 참으로 훌륭한 인재들을 애정 어린 마음으로 검토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자신이 고개를 숙일 테니 기존 후보자들을 내치지 말라는 건데 황 대표의 반응은 떨떠름합니다.

애초에 공천 압박이란 없었다는 겁니다.

[황교안 / 미래통합당 대표 : 압박이 있었으면 결과가 있어야 할 것 아닙니까. 결과가 없었는데 압박이 있었다고 말할 수 있나요.]

또, 황 대표는 자신의 측근으로 알려진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와 여러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내일(23일) 나올 최종 명단, 그리고 당선 안정권에는 기존에 밀려났던 통합당 영입 인재를 중심으로 황 대표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할 전망입니다.

다만, 서울 종로 선거나 향후 대권을 위한 기반으로 비례대표 명단에 '친황' 인사를 끼워 넣을 경우 또 다른 갈등의 불씨가 피어날 수도 있습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