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고통분담은 당연한 자세"...민주당 세비 반납 줄이어
Posted : 2020-03-22 21:46

동영상시청 도움말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장·차관급 공무원들이 앞으로 넉 달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한 데 이어 여권에서도 동참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SNS에 선거 상황에서 월급을 깎자는 제안을 처음 꺼내는 부담이 있지만, 고통을 함께 나누는 건 책임 있는 정부와 여당의 당연한 자세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어려운 시기에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에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면서도, 법인세를 깎아달라고 언급하는 건 국민 사랑으로 성장한 대기업의 자세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같은 당 박범계 의원도 비상한 시기, 할 수 있는 일이면 그 이상도 해야 한다며 세비 50% 반납을 제안했고,

민주당을 탈당한 민병두 의원 역시 지금 선거운동 빼고 하는 일이 없다며 남은 임기의 세비 90%를 반납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조은지[zone4@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