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북,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 발사...김정은, 이번엔 서부전선 군사행보
Posted : 2020-03-21 22:46
합참 "김정은, 현장 참관 가능성…동향 예의주시"
군 "코로나19 사태 속 대단히 부적절…중단 촉구"
김정은, 동부 동계훈련 마치고 서부로 이동한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이 오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잇따라 발사했는데 지난 9일에 이어 12일 만이자 올해 들어 3번째 발사입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번엔 서부 전선으로 옮겼는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마스크 없이 활발한 군사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평안북도 선천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습니다.

아침 6시 45분과 50분, 차례로 북한 내륙을 관통하며 고도 50km, 410여 킬로미터를 날아가 동해 상에 떨어졌습니다.

비행 과정에서 미사일이 오르내리는 불규칙 비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에이테킴스급 전술지대지 미사일이나 이스칸데르, KN-23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홍민 /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서부전선 훈련 과정에서 동해 방향으로 내륙을 통과해서 쐈기 때문에 기존의 초대형 방사포 이상의 신형 무기로 보입니다. 전년도에 등장했던 4개의 신형 무기 중에서 KN-23과 전술유도무기, 둘 중에 아마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9일 함경남도 선덕에서 초대형 방사포 3발을,(200km)

지난 2일에도 강원도 원산에서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동해상으로 쐈습니다.(240km)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두 차례 발사 때와 마찬가지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뒀습니다.

군은 코로나 19사태 속 북한의 군사적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탄도미사일 발사에 앞서, 서부전선 연합부대의 포사격 대항경기도 지도했습니다.

지난달 28일부터 동부에서 진행된 동계훈련을 마치고 서부 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중앙TV : 평시훈련을 전쟁에 철저히 대처할 수 있는 실용적인 실전훈련으로 확고히 전환시키자는데 목적을 두고….]

한편 북한이 코로나19로 방역에 비상이 걸렸지만 이번 훈련에서도 김 위원장과 참모진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았습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