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종교시설 운영 중단 권고...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호소
Posted : 2020-03-21 22:01
국무총리 주재 긴급 국무위원 워크숍…추가 대책 논의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필요" 결론
종교시설 등 보름 동안 운영 중단 강력 권고…시설폐쇄 경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부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며 국민들의 동참을 호소했습니다.

종교시설 등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은 운영을 중단을 강력 권고했습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휴일 아침 국무총리와 각 부처 장관들이 긴급 국무위원 회의를 열고 머리를 맞댔습니다.

매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하고 있지만 해외 확산세 등을 고려할 때 추가적인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회의 결과,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운영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습니다.

불가피한 경우는 예외로 했지만, 방역 규정을 어기면 행정명령은 물론, 시설폐쇄까지 경고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행정명령을 따르지 않는 경우에는 시설폐쇄는 물론 구상권 청구 등 법이 정한 가능한 모든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해 나갈 것입니다.]

국민들도 다중이용시설 출입은 물론, 아예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또, 재택근무를 활성화하고, 사적 모임이나 여행은 연기하거나 취소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특히, 세 번이나 연기한 개학을 더 이상 미루기 어렵다며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국민적 협조를 부탁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코로나19의 확산세를 확실하게 꺾고, 우리 아이들에게 평온한 일상을 다시 돌려주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훨씬 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는 것을 잊지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에게 보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호소한 국무위원들은 고통 분담 차원에서 장·차관 급여 30%를 4개월 동안 반납하기로 결의했습니다.

YTN 홍선기[sunki05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