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통합당 의원들, 위성정당 지도부 재구성...비례공천도 다시
Posted : 2020-03-20 23:2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비례대표 공천 논란으로 사실상 해체됐던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다시 꾸려졌습니다.

하루 전까지 미래통합당 소속이었던 황교안 대표 체제의 핵심 인물들이 대거 이적해, 새 공관위를 꾸리고 비례대표 명단도 다시 뽑을 계획입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래한국당 지도부 얼굴이 하루 만에 싹 바뀌었습니다.

모두 모 정당인 미래통합당을 탈당하고 넘어온 인물들입니다.

특히 원유철 신임 대표와 염동열 사무총장은 황교안 체재의 핵심 조력자로 손꼽히던 의원들입니다.

[원유철 / 미래한국당 신임 대표 : 미래한국당이 미래통합당과 갈등을 겪는 자체가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드릴 수 있다는 판단에서 신속히 참여를 하게 됐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가장 먼저 공병호 공관위원장을 포함한 공관위를 해체했습니다.

새 공관위원장으로 통합당 당무감사위원장이었던 친황 인사 배규한 교수가 임명됐고, 인재 영입을 진두지휘했던 염동열 사무총장도 공관위원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야말로 당 전체가 황교안 대표 측근으로 재정비된 겁니다.

[원유철 / 미래한국당 신임 대표 : (배규한 위원장은) 경험 많으신 분이고 특히 우리 전 자유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을 하셔서 국회나 정당의 속성에 대해서도 잘 아시는 분이기 때문에….]

미래한국당은 곧바로 공천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그동안 통합당이 전면 재검토를 주장해왔던 만큼, 명단은 대폭 물갈이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통합당 출신 영입 인재들은 당선권으로 전진 배치될 가능성이 큽니다.

이런 가운데 법원이 미래한국당의 정당 등록 효력을 멈춰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미래한국당 이름으로 이번 총선을 치를 수 있게 됐습니다.

'자매정당'의 공천 갈등은 통합당 주도로 정리되고 있지만, 전임 대표와 공관위원장이 잇따라 부당한 압력을 받았다고 폭로하면서 실정법 위반 논란도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입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