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문 대통령 "추경, 턱없이 부족"...비상경제회의 직접 주재
Posted : 2020-03-17 22:34
문 대통령, 노란 면 마스크 쓰고 코로나19 국무회의 주재
문 대통령, 모레 첫 비상경제회의 주재…비상시국 지휘
"전례 없는 대책·추경은 시작·취약계층 우선" 3원칙 강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미증유의 비상 경제 시국 앞에 지금 추경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하다며 앞으로 비상경제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특단의 대책을 지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것저것 따질 계제가 아니라며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하라고 주문했는데, 모레(19일)부터 첫 회의가 열립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노란색 면 마스크를 쓰고 국무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을 한 번도 없었던 미증유의 비상경제 시국으로 진단했습니다.

실물과 금융이 동시에 타격을 받는 복합 위기 상황.

글로벌 공급망이 뿌리부터 흔들려서 충격이 훨씬 장기화할 수 있다는 표현으로 심각한 상황인식을 담았습니다.

모레(19일)부터 문 대통령이 비상경제회의를 직접 주재하면서 코로나19 경제 위기를 지휘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 비상경제회의는 비상경제시국을 헤쳐나가는 경제 중대본입니다. 코로나19와 전쟁하는 방역 중대본과 함께 경제와 방역에서 비상국면을 돌파하는 두 축이 될 것입니다.]

비상경제회의는 경제와 산업, 금융 부처 장관들과 청와대 경제 참모들이 참여하고 여기에 민간 경제인까지 힘을 보태면서 비상경제 컨트롤타워의 성격을 갖게 될 전망입니다.

1998년 IMF 외환 위기 때나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때도 대통령이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체가 있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비상 경제 시국 타개를 위한 세 가지 원칙도 내세웠습니다.

먼저 어떤 제약도 뛰어넘는 전례 없는 대책이 필요하고, 추경은 끝이 아닌 시작이기 때문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파격적인 지원이 추가돼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또, 가장 힘든 사람에게 먼저 힘이 돼야 한다면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의 버팀목 역할부터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이것저것 따질 계제가 아닙니다. 실효성이 있는 방안이라면 그것이 무엇이든 쓸 수 있는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해야 합니다.]

최근 추경의 규모를 놓고 정부와 여당이 엇박자를 내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지휘하는 비상경제회의에서는 2차 추경이나 재난기본소득 추진 등에 대해서도 더 과감하고 신속한 토론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