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코로나19가 촉발한 한일 갈등 2라운드...靑 "日 신뢰 없는 행동 반복"
Posted : 2020-03-14 22:3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해 수출규제 문제로 사상 최악이었다는 평가를 받은 한일 관계는 코로나19 여파로 다시 갈등 국면을 맞았습니다.

일본이 먼저 한국발 입국 제한을 강화하고 우리도 맞대응했는데, 사전 통보가 있었는지를 놓고 일본이 거짓 브리핑을 한 것 때문에 골이 더 깊어졌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한일 관계에도 불똥이 튀었습니다.

일본의 무비자 입국 제도 중단에 우리 정부도 상응 조치로 맞서면서 시행 첫날인 9일 일본에 간 한국인은 단 3명.

청와대는 일본의 입국규제 자체가 과잉 조치일 뿐 아니라, 최소한의 사전 통보도 없었다는 점을 심각한 문제로 보고 있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지난 8일) : 우리에 대한 수출 규제 발표도 일방적 통보 형식으로 취한 바 있는데, 똑같은 행태가 또 다시 반복된 데 대해 우리로서는 개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후 일본 정부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에 사전 설명을 했다고 하자 청와대는 강한 유감 표명으로 반박했습니다.

[윤재관 / 청와대 부대변인(지난 10일) : 반복되고 있는 일본의 이러한 신뢰 없는 행동에 대해서 깊은 유감을 다시 한 번 표명합니다.]

지난해 7월 일본의 느닷없는 수출규제 조치 이후 한일관계는 악화일로였습니다.

강제징용 문제로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에 우리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 GSOMIA 종료 통보라는 초강수로 대응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파국은 면했지만 우리 정부의 GSOMIA 종료 조건부 연기 결정을 일본이 다시 외교의 승리라며 왜곡하자,

정의용 안보실장이 한번 해봐라, '트라이 미'라고 공개적으로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올해 3·1절 기념사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도 양국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는데 일본이 바로 퇴짜를 논 셈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3·1절 기념사) : 과거를 잊지 않되,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을 것입니다. 일본 또한 그런 자세를 가져주길 바랍니다.]

수출규제 문제 역시 철회를 목표로 실무 협상이 시작된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넉 달째 매듭이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연말 한일 정상회담 이후 봉합 국면을 맞은 것으로 평가되던 한일관계에는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악재가 겹치는 모습입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