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강경화 작심 발언 "방역능력 없는 국가가 입국제한"
Posted : 2020-03-04 22:28
강경화 "입국제한, 방역 능력 없는 국가의 투박한 조치"
해리스 美 대사 "韓, ’코로나19’ 세계적 싸움 이끌어"
정부, 베트남 격리자 지원 ’신속대응팀’ 이르면 내일 파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국발 입국 제한을 하고 있는 나라에 대해 방역 능력이 없기에 취한 조치라고 말했습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한국의 코로나19 국제전을 이끌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매일 늘어나는 한국발 입국 제한에 대해 작심한 듯 입을 열었습니다.

매일 각국 외교 장관들과 통화하고 있는데, 스스로 방역체계가 허술해 입국을 막을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것입니다.

한국이 이른바 왕따를 당한다는 세간의 평가도 반박했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 여러 외교 장관들의 얘기가 스스로 방역체계가 너무 허술하기 때문에 그것을 이렇게 투박하게 막을 수밖에 없다…. 우리가 왕따를 당한다거나 이미지가 실추됐다거나 이런 부분은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우리 외교 차관과 악수 대신 팔꿈치를 부딪치며 인사를 나눈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매우 인상적이라며 높이 평가했습니다.

한국이 코로나19와의 세계적인 싸움을 이끌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해리 해리스 / 주한 미국대사 :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광범위한 조치와 검사 등 한국의 대응은 매우 인상적입니다.]

외교부는 베트남에서 격리된 우리 국민 270여 명을 지원하기 위한 신속대응팀을 곧 파견합니다.

4인 1조로 하노이와 호치민, 다낭에 한 팀씩 보내 시설 격리를 자가 격리로 변경하거나 귀국을 원하면 지원할 예정입니다.

중국에도 830여 명이 격리돼 있지만, 해당 공관에서 대응할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