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한국은 자제해왔는데..." 외교부, 중국대사 불러 항의
Posted : 2020-02-26 16:55
강경화 "중국 일부 지역 격리 조치, 과도하다"
강경화 "한국, 중국에 대한 대응 상당히 자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김건 차관보와 면담
싱하이밍 "중국 지방 정부 조치, 한국인에 대한 것 아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 국민에 대한 입국 금지, 또는 제한을 시행하는 나라가 27개국으로 늘었습니다.

중국 각지에서 우리 국민이 격리되면서, 외교부가 싱하이밍 중국대사를 불러 항의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아영 기자!

방금 들어온 소식부터 알아보죠. 외교부가 조금 전 싱하이밍 중국대사를 불러들였다고요?

[기자]
코로나19가 최초 발생한 중국 각 지역에서 우리 국민이 격리되는 경우가 발생했죠.

이에 독일 출장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중국의 대응이 과도하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가 중국에 대한 대응을 자제한 만큼, 중국도 상응해 과도하게 대응하지 않도록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이어 외교부는 조금 전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청사로 불러들였습니다.

싱 대사는 김 건 차관보와의 면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 웨이하이시에서 있었던 격리는 한국인에 대한 조치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잠시 들어보시죠.

[싱하이밍 / 중국 대사 : 바이러스는 세계 공동의 적입니다. 중국 정부는 한국 국민에 대해서 제한 조치 안 했습니다. 일부 지방 정부에서 하는 조치는 한국 국민을 상대해서 하는 것이 아닙니다. 중국 국민도 많습니다.]

[앵커]
이처럼 한국인과 한국을 거친 외국인을 입국 금지하거나 통제하는 국가, 현재 외교부는 몇 곳으로 파악하고 있습니까?

[기자]
오늘 오전 10시 반 기준으로 외교부는 입국 금지 국가를 16개국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베트남과 싱가포르, 이라크가 추가됐습니다.

베트남은 대구·경북 지역에 거주한 우리 국민에 대해 입국 금지를 결정했습니다.

싱가포르도 대구와 청도를 14일 이내에 방문한 사람은 입국이나 경유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라크도 어제부터 우리나라와 태국, 일본, 이탈리아, 싱가포르를 출발해 직, 간접적으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차단하고 있습니다.

홍콩과 바레인, 요르단, 이스라엘, 쿠웨이트 등도 입국 금지 명단에 우리나라를 올렸습니다.

홈페이지 명단에 없지만 일본과 세이셸공화국처럼 입국 금지가 예고되거나, 사실상 입국 금지한 나라도 계속 늘고 있습니다.

외교부가 분류한 입국 제한국에는 11곳이 이름을 올렸는데요.

마카오와 태국, 타이완, 영국 등이 여기에 해당합니다.

이 목록도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해외에서 입국이 금지돼 격리됐던 우리 국민이 잇따라 귀국하고 있죠?

[기자]
오늘 베트남 다낭에서 차례로 격리됐던 우리 국민 24명이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아프리카 모리셔스에 도착하자마자 입국이 금지됐던 신혼부부들도 오늘 오전 일부 돌아왔습니다.

이들보다 앞서 도착해 현지에서 격리됐던 신혼부부 30명은 잠시 뒤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이스라엘 정부는 어제 전세기 두 대를 동원해 우리 국민을 송환하기도 했는데요.

오늘 3차 전세기를 투입하려 했지만 수요가 없어 남은 관광객들은 일반 항공편으로 귀국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외교부에서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