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37명| 완치 27명| 사망 16명
[앵커리포트] 치고 나간 민주당...문석균·김의겸·정봉주에 속앓이
Posted : 2020-01-23 05:52

동영상시청 도움말

4월 총선을 앞두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낙연 전 총리에게 공동선대위원장을 제안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내심 몇몇 인물들을 두고는 고심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관련 발언부터 들어보실까요.

[문석균 / 경기도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 (지난 11일) : 나이가 50살이나 돼서 세습이니, 그냥 뭐 아버지의 뜻으로 하는 것처럼 말씀하시면 정말 섭섭해요.]

[김의겸 / 前 청와대 대변인 (지난해 12월) : 문재인 정부의 개혁 완성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민주당의 재집권을 위해 제 모든 것을 쏟아 붓겠습니다.]

[정봉주 / 前 국회의원(어제) : 출마 여부는 아직 결정 못 했는데 만약 출마할 경우 교육 안 받으면 감점 있다고 해서...]

지금 들으신 이 세 사람이 총선에 도전하게 할지를 두고 민주당이 속앓이가 만만치 않다고 합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부동산 투기 논란이, 정봉주 전 의원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긴 했지만 성추행 의혹이 그래도 부담이 된다는 겁니다.

여기에 문희상 의장의 아들 문석균 씨는 세습 공천 논란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사실상 공천이 어려워지는 분위기도 읽힙니다.

당에서는 문 의장 부자에게 직접 우려를 전달했다고 하는데요.

[김성환 / 더불어민주당 의원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그런데 최근 들어서 우리 사회에 공정의 가치가 높아져 있고 그런 것이 있어서 일단 당의 우려 그리고 국민의 정서를 의장님과 당사자에게 전달했습니다. 그래서 본인이 현명한 결정을 하지 않을까. 그렇게 예상합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포함해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등 6명에 대해서는 총선 예비후보로 적합한지 '계속 심사' 판단을 내렸다고 합니다.

총선을 향해 발 빠르게 치고 나가는 민주당이지만, 일부 인물에 대해서는 고심이 적지 않아 보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